Money, the Root of All Evil? Absolutely Not. 돈, 만악의 근원? 천만에.

“What do you make of the hallowed saying (1 Timothy 6:10): Money is the root of all evil?” I ask Y, a neurosurgeon and a church elder, at a Seoul National University class (1960) reunion. At our age, retired with no ass to kiss in particular and resigned to meet the Reaper, we can afford to be candid, especially among ourselves who have lived through WW II, Korean War, and immigration to the US.

“돈은 만악의 근원이라는 거룩한 말씀 (디모데 전서 6:10)에 대해 어찌 생각하나?” 하고 서울대 1960년 졸 동창회에서 만난 신경 외과의며 교회 장노인 Y에게 내가 묻는다. 2차대전, 한국전, 또 미국이민을 같이 겪었으며 이제 은퇴하여 특별히 누구에게 잘 보이려 아첨 할 필요 없고 염라대왕과의 조우에 체념하고있는 우리 나이엔 눈치보지 않고 피차 솔직할 수 있다.

“Hogwash! Counterintuitive, contrafactual…” he explodes.

“개똥 같은 소리! 반 직관적, 반 사실적…” 하며 그가 폭발한다.

“Actually, it’s love of money, not just money,” I amend.

“실은 돈에 대한 애착이며 돈은 아냐” 하고 내가 정정한다.

“Same difference,” he huffs. “Money is life, the magical little moment of sentience in the vast universe of apparent insentience, which we love and cling to. Money is the root of all that’s good and treasured, Pyramid of Giza, Great Wall of China, Taj Mahal, Apollo moon landing of 1969, human genome project 1990-2003, all taking billions, trillions in today’s dollars or, on a more modest scale, new house, car, furniture, or a birthday party at a good restaurant with family and friends.”

“같은 소리지” 하고 그는 발끈한다. “돈이란 생명이기에, 즉 분명 무감각인 막막한 우주에 유일한 감각의 신비스런 한 순간인 생명이기에 우리가 애착하고 매달릴 수 밖에. 돈은 좋아서 우리가 소중히 여기는 만복의 근원이야. 기자의 피라믿, 만리 장성, 타지 마할, 1969년 아포로 달 상륙, 1990-2003 인류 게놈 프로젝트, 오늘날 가격으로 수 억조의 돈이며 좀 작은 규모로는 새 집, 새 차, 새 가구, 좋은 식당에서 가족과 친지들 데리고 생일 파티, 다 돈 이야.”

“Maybe greed is implied rather than harmless love or liking.”

“아마 무탈한 애착, 애호보다 과욕을 의미하겠지.”

“No. It’s not a matter of degree but a total blackout to make us the proverbial blind fool touching only the trunk, tooth, leg, or tail of an elephant.”

“아냐. 이건 정도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를 코끼리의 코, 이빨, 다리, 꼬리만 만지는 속담의 장님 바보로 만드는 완전 소등이야.”

“But you are not alleging deliberate deception on the part of Paul, the Apostle, are you?”

“하지만 사도 바울이 고의적으로 사기 행각을 범하고 있다는 소리는 아니지?”

“He is an unwitting victim like everybody else, a dupe of the human ingenuity that invents money, a medium of exchange convenient to carry around instead of the life-sustaining goods themselves like a field of corn or a three-ton mammoth. To refine and expand the scope of trade, the engine of civilization, money gets unitized down to the cent. Then follows the idiocy of the blind fool with the elephant. He picks up a coin or a bill, which is easy enough, spits at it, tramples it, or tosses it off, screaming it’s the root of all evil, because it can be misused to buy poison or a pistol to kill.”

“그는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옥수수 밭 또는 3톤 크기 살덩이 매머드 같은 생명 유지 물건 자체를 운반 하는 대신 가지고 다니기 편한 교환 수단으로 돈을 발명해 낸 인류 창의력에 자기도 모르게 속아 넘어간 희생자야. 인류 문명의 동력인 교환의 범위를 세련 시키고 확장 하려면 돈은 자연 최소 단위 쎈트 까지 축소 되. 그러다 코끼리 만난 장님 바보의 천치 행각이 벌어지지. 쉽게 동전이나 지폐를 잡아 들고 살인하는 독이나 권총을 사들이는데 악용되는 만악의 근원이라고 소리 지르며 침 밭고 깔아 뭉기고 차서 팽개칠 수 있지.”

“Why would he focus on such misuse?”

“왜 그 따위 악용에 집중할까?”

“Because he was a communist, compassionate to the poor, as was Jesus, as was Marx or Lenin, Bernie Sanders or AOC. Communism is coterminous with the beginning of humanity who finds collaboration the best means of survival as a species but somehow ends up at the end of the day with distribution of the benefits grossly uneven, especially as the scale of collaboration expands, village wide, city wide, nationwide, worldwide. No matter what you do, a handful gets a lot more than the vast masses, who, when unable to bear it any longer, rise up and burn down the mansions and castles.”

“그가 예수처럼, 마르크스나 레닌, 버니 쎈더스나 AOC처럼 가난한 사람들을 동정하는 공산주의자이기 때문이지. 공산주의는 공동 협조가 종족 생존의 최적 수단인 것을 발견하나 결과적으로 특히 협조의 규모가 마을에서 도시, 국가, 세계적 단위로 커져 갈수록 혜택의 분배는 구역질 나게 불균등함에 봉착하는 인류의 시초로 부터 동시적으로 존재 했어. 무슨 짓을 해도 극소수가 대다수 군중보다 훨씬 더 많이 갖게 되기 마련이고 이를 참다 못해 군중은 들고 일어나 대저택과 궁궐을 불지르고 말아.”

“Is Paul urging such a revolution?”

“그럼 바울이 그런 혁명을 선동하고 있나?”

“On the contrary, he tells them, the slaves, to bear their yoke, respecting their masters. He wants to defuse discontent and prevent the mess, communist revolution, bloodshed and disorder, by belittling money, that is, the good things of life, because you can’t take them with you when you croak.”

“그 정 반대지. 종들더러 멍에를 견디며 주인을 공경하라 해. 돈을 즉 생명의 유익물은 되지면 가지고 갈수 없다고 깔보도록 세뇌 시킴으로서 불만을 해소하여 공산 혁명에 필수적인 유혈과 혼란을 방지하려는 거지.”

“Should we then take the pastor of a church at his word who launches the Stewardship Campaign declaring, Your heart is where your money is, by emptying our savings account?”

“돈이 있는 곳에 마음이 있다 선언하며 연차 헌금 작정 운동을 개시하는 교회 목사의 말을 문자 그대로 받아 드려 저금 통장을 털어 바쳐야 할까?”

“He doesn’t expect you to be such a fool. If you are and end up homeless and turn up at his door, he won’t welcome you in as a saint with your heart in heaven. On the contrary, he’ll chew you out and chase you off as an unworthy steward of the money God has put in your trust. Still, out of his Christian charity, he may tell you where to go to apply for Supplemental Security Income or Food Stamps, shaking his head at the ballooning national debt to take care of such human trash.”

“네가 그런 바보 천치리라 생각지 않고 하는 소리야. 정말 그래서 노숙자가 되여 네가 그 사람 집 문전에 나타나면 마음이 하늘에 있는 성자라고 그가 너를 집안으로 모실 것 같나? 천만에. 오히려 하나님이 믿고 맡긴 돈을 건사 못한 악한 종이라고 너를 질타하며 쫓아 보낼 거야. 그래도 이런 인간 쓰레기들을 챙기느라 팽창해 가는 국채에 머리를 설레 설레 저으며 극빈자 보조비 (SSI) 나 푸드 스탬프를 신청 할 수 있는 주소를 일러 주는 기독교적 자애를 발휘할지 모르지.”

Leave a Reply